[수원, 옴부즈맨뉴스] 이동준 취재본부장 = 남경필 전 경기지사가 10일 결혼식을 올렸다.

남 전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 오늘 결혼했습니다”며 결혼 소식을 알렸다.

이날 비공개로 진행된 결혼식에는 직계 가족들만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 전 지사는 지난 2014년 전 부인과 합의 이혼했다.

남 전 지사의 페이스북 글은 다음과 같다.

“신부와는 같은 교회 성가대에서 만났습니다.둘 다 아픈 경험이 있어서 서로를 위로하며 사랑에 빠졌습니다.나이도 네 살 차이로 같은 시대를 살아 왔습니다.저는 두 아들의 아버지, 신부는 한 아들의 어머니로서 서로를 이해하며 의지할 수 있었습니다.오늘 오후, 저희 교회 원로목사님 주례로 직계가족들의 축복 속에 경기도의 한 작은 교회에서 결혼식을 올렸습니다.모두 20대인 세 아들들의 축하가 가장 마음을 든든하게 했습니다.그리고 제 아들들의 엄마와 신부 아들의 아빠가 마음으로 보내준 축하가 큰 힘이 되었습니다.죄송스럽게도 가족들 외에는 가까운 지인분들 에게도 알리지 못했습니다.넓은 마음으로 이해해 주십시오. 쉽지 않은 길이었습니다.남은 여정도 그러할 것입니다.행복하게 살겠습니다.함께 축복해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남 전 지사는 30대 초반에 부친(남평우 전 공화당 의원) 후광에 힘입어 정치에 손쉽게 입문하여 5선을 하고 경기도지사를 지냈으나 본 부인과의 이혼, 여성비서스캔들, 자녀들의 마약과 군부대 성추행 등이 악재로 뒤를 따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