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희망학교 7호 기증 및 8호 후원금 전달현대엔지니어링(대표이사 성상록)은 지난 9일(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에 위치한 아흐마드 야싸비 33번 학교에 새희망학교 7호를 기증하고, 새희망학교 8호로 명명한 시각장애인학교에 교육용 점자판 후원금을 전달했다고 10일 밝혔다.

아흐마드 야싸비 33번 학교는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州)에 위치한 고려인 집성촌에 위치해 고려인 후손들이 다수 다니고 있어 그 어느 때보다도 의미가 남다르다는 평가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약 5천7백만원을 투입해 컴퓨터?책상?의자 16세트를 포함해 전자칠판, 에어컨 등이 구비된 멀티실을 신설하고 TV, 복합기 등 교육기자재를 지원했다.

현재 작업중인 신축 화장실은 기존 화장실이 많이 노후됐던터라 학생들의 쾌적한 교육환경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새희망학교 8호에 전달한 후원금은 점자판·펜 3천세트 제작에 사용돼 우즈베키스탄의 13개 시각장애인학교에 다니고 있는 학생들과 향후 입학생들에게 배포될 예정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오랜 인연을 가지고 있는 우즈베키스탄에 새희망학교를 연이어 기증하게 돼 기쁘다"고 말하고, "또한 지난해 9월 캄보디아에서 6호를 기증할 당시 현대차그룹 해피무브 글로벌 청년봉사단 19기가 함께 했는데, 올해는 21기와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게 된 것도 뜻깊은 경험"이라고 덧붙였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