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96.09포인트(0.77%) 하락한 25,313.1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0.30포인트(0.71%) 하락한 2,833.2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2.67포인트(0.67%) 내린 7,839.11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0.59% 내렸다. S&P 500 지수는 0.25% 하락했고, 나스닥은 0.35% 올랐다.
시장 참가들은 터키 외환 등 금융시장의 극심한 불안에 긴장했다. 러시아 시장 불안도 투자 심리를 위축시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터키산 철강과 알루미늄 제품에 대한 관세를 각각 50%와 20%로 기존 보다 두 배 올린다고 밝혔다.
리라화가 급격한 약세를 보이면서 관세 효과가 상쇄된 만큼 세율을 더 올리겠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지금 터키와의 관계가 좋지 않다"며 불편한 속내를 드러냈다.
터키 대표단이 이번 주 워싱턴을 찾아 미국인 목사 구금문제, 시리아 문제 양국이 대립해 온 사안에 대한 해법을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러시아 상황도 불안하다.
러시아가 독극물을 사용한 암살을 기도했다는 이유로 미국이 주요 기술의 대러시아 수출 금지 등의 제재를 내놓자 루블화가 2016년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미국이 금융 제재 등 추가 조치 내놓을 것이란 우려도 있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는 "은행 운영이나 화폐 사용을 금지하는 것과 같은 조치가 뒤따른다면 이는 '경제전쟁' 선포가 될 것"이라 "경제·정치적 방법으로, 필요하다면 다른 수단으로도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터키와 러시아발 불안에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위험자산 회피 심리가 급속히 확산했다.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는 2.9% 선 아래로 미끄러졌다.
유로존 은행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면서 뉴욕증시의 금융주 불안도 두드러졌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터키 금융시장 위기의 파장을 주시했다. 글로벌 금융시장을 지속해서 짓누를 재료는 아니라는 평가가 우세했다.
베렌버그 은행의 카스텐 하세 유럽 경제학자는 "터기에 대한 유로존 은행의 위험 노출액은 제한적이다"며 "터키 문제로 유로존의 다른 지역에 신용경색이 발생할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고 진단했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