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2년 만에 개그콘서트에 복귀한 정태호가 트레이너로 변신한다.

12일 방송될 KBS 2TV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에서는 새 코너 ‘컴온!’이 야심찬 출격을 준비하고 있다.

‘컴온!’은 해외 홈 트레이닝 비디오를 연상케 하는 코너로 트레이너와 이를 따라하는 조수, 수강생들의 코믹한 모습을 그린다.

‘컴온!’으로 오랜만에 ‘개콘’에 복귀한 정태호는 ‘정여사’와 ‘발레리NO’ 등 숱한 히트 코너와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맹활약을 보여 왔기에 이번 복귀에 더욱 기대가 더해지고 있는 상황. 이에 송병철과 곽범, 배정근, 조래훈, 황정혜, 최희령 등 늘 신선한 개그로 안방극장에 즐거움을 전하는 후배 개그맨들이 함께 호흡한다고 해 새 코너에 대한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이날 녹화에서 이들은 끊임없는 태보 동작을 선보이며 폭발적인 에너지를 발산하며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자리에서 모두 일어나 동작을 따라 추는 등 이들의 에너지에 답한 것. 계속되는 운동 동작 중 고민과 간단명료한 답변을 주고받는 수강생과 트레이너의 신선한 케미 역시 객석을 유쾌한 웃음으로 물들였다고. 정태호는 “오랜만에 복귀라 부담스러운 마음도 컸고, 기대에 부응하지 못할까봐 걱정도 됐다.그러나 후배들에게 신선한 에너지를 얻고 싶기도 했고, 또 다시 한번 기대에 부응하고 싶었다.기분 좋게 하고 내려오자는 생각이 들었다.이 넘치는 에너지를 안방극장에 고스란히 전하고 싶다”며 벅찬 복귀 소감을 전했다.

또한 멤버들은 “가족같이 단합도 너무 잘 되고 준비하는 동안도 계속 분위기가 화기애애해서 너무 즐거웠다.호흡이 잘 맞는 것이 우리 팀의 가장 큰 장점인 것 같다”고 입을 모았다.

뿐만 아니라 “리듬감도 있고 함께 들썩들썩 하실 수 있는 신나는 코너니까 시청자 여러분들도 함께 가볍게 즐겨주셨으면 좋겠다”며 시청자들에게 당부의 말을 남기기도 했다.

사진=KBS 2TV ‘개그콘서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