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전현무♥한혜진이 커플이 경주를 찾아 뜨거운 사랑을 자랑했다.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는 '여름 현무 학당'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전현무♥한혜진 커플은 다정한 신혼 여행 모습을 보이는 등 깨알 재미를 선사했다.

방송에서 전현무♥한혜진은 여름현무학당 여행지 경주에 발을 내딛자마자 한혜진은 본격적인 여행을 앞두고 남자친구 전현무의 옷매무새를 정리해주며 챙겼다.

이 모습을 보던 박나래, 이시언 등은 "자기들 신혼 여행으로 오면 어떡하냐", "둘이 신혼여행으로 왔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전현무♥한혜진은 부부사기단으로 변신해 '찰떡 호흡'을 과시했다.

서로 짧은 순간 대화 없이 눈빛만 주고 받아도 회원들을 속였다.

전현무는 "첨성대는 무슨 돌로 만들어졌을까?"라고 질문했고, 이시언은 "화강암이 확실하다.아까 오다가 안내판에서 읽었다"고 답했다.

이때 한혜진은 "현무암이다.난 현무암밖에 모른다"며 연인의 이름을 재치있게 언급했다.

이어 눈치 빠른 한혜진은 이시언의 답을 낚아 채 '화강암'을 외쳤다.

전현무는 "한혜진 정답"이라고 인정하며 깨알같이 여자친구를 챙기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어진 문제에서도 전현무과 한혜진이 눈빛을 주고 받았다.

한혜진은 다시 한 번 정답을 외쳤다.

이에 발끈한 박나래는 "야이 사기꾼아"라고 전현무를 향해 분노했다.

"가족끼리 해먹는 게 이렇게 무서운거다"라며 부부사기단을 지적했다.

급기야 기안84는 "둘이 데이트하기 심심해서 우리 부른 거 아니냐"고 묻기까지 했다.

뉴스팀 hodujang@segye.com사진=MBC '나혼자산다'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