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16일 샌프란시스코戰 출격 / 부상 이후 105일 만에 빅리그 복귀105일 만에 빅리그 마운드에 오르는 류현진(31·LA 다저스·사진)이 부활 신호탄을 쏠 수 있을까.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13일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류현진이 오는 16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한다"고 밝혔다.

지난 5월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 도중 왼쪽 사타구니를 다친 이후 복귀전이다.

류현진은 앞서 2번의 마이너리그 재활 등판에서 9이닝 동안 단 1실점(7피안타)만을 내주며 기대감을 키웠다.

빠른 공은 시속 140㎞대 중반을 유지했고, 구위 점검 차원에서 여러 변화구를 섞어 던지고도 특유의 안정적인 경기 운용을 발휘했다.

MLB닷컴에 따르면 로버츠 감독은 클레이튼 커쇼, 리치 힐, 워커 뷸러, 알렉스 우드, 류현진으로 5인 선발 로테이션을 꾸릴 생각이다.

선발 자원이던 마에다 겐타와 로스 스트리플링은 불펜으로 보직을 변경한다.

다저스는 넘치는 선발진에 ‘교통정리’가 시급했는데, 마무리 켄리 잰슨의 부상으로 불펜진이 흔들리고 있어 로버츠 감독이 결단을 내린 모양새다.

간만의 등판에 확실한 눈도장을 찍어야 하는 류현진 입장에서 올 시즌 기세가 팍 꺾인 샌프란시스코는 버거운 상대가 아니다.

류현진은 샌프란시스코전에 통산 13경기에 나와 69.2이닝 4승6패 평균자책점 3.36을 기록했다.

피안타율은 0.273으로 준수한 편이다.

샌프란시스코가 59승60패로 중위권에 머물러 있는 데다 내셔널리그 팀타율 7위(0.250), 출루율 10위(0.315) 등으로 화력이 화끈한 편이 아니라는 점도 호재다.

물론 유독 초반 실점이 잦았던 류현진은 에반 롱고리아, 앤드류 맥커친 등의 ‘한 방’을 조심해야 경기를 잘 풀어갈 수 있을 전망이다.

안병수 기자 rap@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