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소방, 긴급대응태세
경주소방서(서장 안태현)는 제19호 태풍 ‘솔릭’이 우리나라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지난 23일 긴급대응태세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태풍 ‘솔릭’은 우리나라 서해상으로 북상해 23일 오후부터 밤사이에는 전국에 태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고 강한 바람과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따라 경주소방서는 ▲소방공무원과 의용소방대원 비상연락체계 점검 및 출동 대기상태 유지 ▲풍수해 대응장비 보유현황 파악 및 관계기관 협조 ▲피해 발생 또는 예상지역 주민대피 유도 및 안전순찰 활동 등 긴급 대응 체계를 강화했다.

안태현 경주소방서장은 “바람에 날아갈 위험이 있는 간판 등 위험물을 단단히 고정해 두고, 야외 활동을 자제하는 등 지역민들은 태풍발생 행동요령을 숙지하고 기상상황을 지속적으로 확인하여 재난에 대비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