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고소득 직종 25개 가운데 절반이 넘는 13개가 기술직종인 것으로 나타났다.

엔지니어, 개발자, 데이터 분석가 등 기술직종의 ‘테크 전성시대’가 화려하게 펼쳐지고 있다.

15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포브스와 일간 USA투데이에 따르면 직업조사기관 글래스도어가 평균 연봉 10만 달러(약 1억1300만 원) 이상이거나 10만 달러에 육박하는 미국 내 상위 25개 고소득 직종을 조사한 결과, 의사가 19만5842달러로 부동의 1위를 차지했다.

약국 관리자, 약사가 12만∼14만 달러대 연봉으로 뒤를 이었다.

기업 자문역도 11만 달러 이상을 벌었다.

이어 연봉 10만 달러대를 버는 직업으로는 다양한 계통의 엔지니어가 대세를 이뤘다.

소프트웨어 개발 매니저가 10만8879달러로 높은 편이었고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매니저, 소프트웨어 설계사, 애플리케이션 개발 매니저, 정보기술(IT) 프로그램 매니저, 솔루션 설계사, 데이터 설계사, 시스템 설계사 등이 모두 10만 달러 이상의 평균 연봉을 기록했다.

클라우드 엔지니어, 데이터 과학자 등이 새롭게 상위 25위권에 진입했다.

지난해 같은 조사에서는 25개 직종 중 11개가 기술직이었으며 올해는 2개 늘어 13개가 됐다.

이번 조사에서 기업 경영진은 제외됐고 프로 스포츠선수나 영화배우 같은 특수 직종도 배제했다.

글래스도어의 경제조사분석가 어맨다 스탠셀은 "기술직종이 고액연봉 리스트를 지배해온 것이 어제 오늘 일은 아니지만, 이런 추세는 점점 더 강해지고 있다"면서 "고용주들은 유능한 기술직 종사자들에게 더 많은 돈을 지불하려 한다"고 말했다.

숙련된 고액연봉 기술직에 대한 수요는 전 산업계에서 항상 공급보다 초과 상태에 있어 높은 임금 수준을 지탱하는 요인이 되고 있다고 스탠셀은 분석했다.

특히 전자상거래의 확산으로 전통적인 소매 유통업종에서도 빅데이터 분석 등을 위해 엔지니어를 많이 요구하고 있으며, 이제는 고액 연봉 기술직이 샌프란시스코, 로스앤젤레스, 뉴욕 등 대도시에 국한되지 않고 미 전역으로 확대되는 추세라고 글래스도어는 풀이했다.

신동주 기자 range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