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호 태풍 '솔릭'이 발생해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16일 19호 태풍 '솔릭'이 괌 주변에서 발생했으나 한국의 더위를 꺾을지는 아직 불확실하다.
19호 태풍 '솔릭'은 이날 오전 9시께 괌 북서쪽 260㎞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다.
중심기압 998hPa로 강도는 '약'이고 크기는 소형이다. 현재 시속 38㎞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태풍 '솔릭'은 오는 21일(화) 오전 9시께 일본 가고시마 동남동쪽 430㎞ 부근 해상에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아직 발생 초기여서 변동성이 큰 상태다.
최근 우리나라 부근으로는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고온다습한 공기가 유입되는 가운데, 강한 일사효과까지 더해지면서 서쪽지방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5℃ 이상 오르는 등 매우 더운 날씨를 보이고 있다.
기상청은 17일(내일)부터 서쪽지방의 낮 기온이 1~2℃ 가량 다소 낮아지겠지만, 지형적 효과로 인해 낮최고 33도 이상의 폭염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 여부는 18일께 알수 있을 전망이다.
한편 '솔릭'은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전설 속의 족장을 일컫는다.
19호 태풍 솔릭 (사진=기상청)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