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 윤정수 SNS)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방송인 윤정수가 불법 촬영물을 게시해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 16일 윤정수는 서울 소재의 한 카페를 방문한 뒤 자신의 SNS에 별도의 블러 처리를 거치지 않은 일반인 여성의 사진을 게시해 논란을 빚자 이후 해당 사진을 삭제, 사과문을 게시했다.

이날 윤 씨는 해당 여성의 뒷모습·옆모습·옷차림 등이 찍혀있는 사진과 함께 "나에게 관심이 없다"라는 글을 덧붙였다.

이에 많은 이들이 "불법 촬영물 사진을 올리는 건 경솔한 행동이었다"고 지적하자 이후 그는 해당 사진을 삭제한 뒤 "여성 분께 죄송하다"는 입장문을 전했다.

그러나 앞서 불법 촬영 문제는 여러 차례 사회 문제로 대두된 바 있어 해당 논란에 더욱 거센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