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태진아(맨 위 사진 왼쪽)가 아들 이루(〃 〃 〃 오른쪽)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16일 방송된 TV조선 교양 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태진아와 아들 이루가 출연, 인도네시아에서 고생했던 과거를 떠올렸다.

이날 이루는 "처음에는 정말 힘들었다"며 "저라서 힘들었던 게 아니라 정말 유명 아이돌 가수가 아니었다면 다 (인도네시아에서) 힘들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정신적으로 좀 힘들었다"며 "제가 무대에서 노래할 때 아버지가 제 사진이 들어간 팸플릿을 몇백 장씩 돌렸다"라고 아버지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누구는 깔고 앉고, 누구는 부채로 쓰고, 누구는 버리기도 했다"며 "아버지는 그걸 다 주어서 다시 쓰셨다"고 덧붙였다.

이루는 또 "아버지가 뭐가 아쉽다고 아들 때문에 타지까지 와서 이것을 하나, 참 불효인 것 같았다"며 "무슨 수를 써서라도 여기서 해내야겠다는 동기 부여가 됐다"고 인도네시아에서 큰 성공을 거둔 원동력을 설명했다.

태진아는 이런 아들에 대해 "저는 이제 무엇보다 (이루가) 장가를 갔으면 좋겠다"며 "제가 더 늙기 전에 장가갔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뉴스팀 Ace3@segye.com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