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는 16일 세이크 모하메드 빈 압둘라흐만 알 싸니 카타르 부총리 겸 외교장관에게 "한국 기업들이 공항·항구 확장 공사, 담수화 발전소, CNG(압축천연가스) 버스 도입 사업 등 카타르의 다양한 프로젝트에 참여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모하메드 부총리를 접견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또 한국의 뛰어난 의료 수준과 선진적 의료보험체계를 상세히 설명하고 "한·카타르 간 보건의료 분야에서의 협력이 증대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모하메드 부총리는 "한국 기업의 카타르 진출이 카타르의 경제발전에 크게 기여했다"며 "양국 간 에너지 분야에서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최근 한반도 비핵화나 4강 외교 등에 집중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과 역할을 나눠 경제외교, 외교 다변화 등에 집중하고 있다.

해외 고위급 인사 초청 외교 뿐만 아니라 방문 외교도 같은 목적으로 다변화하는 추세다.

총리실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올해 들어 이 총리에게 해외를 많이 나가 ‘세일즈 외교’를 해 달라는 부탁을 하셨다"며 "대통령께서 전용기 지원 등으로 외교활동을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총리 이상 고위급 인사가 최근 10년간 방문하지 못한 나라들을 최근 총리가 다니시면서 외교 다변화에 도움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홍주형 기자 jhh@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