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자카르타(인도네시아) 박인철 기자] 결코 쉽지 않은 상대다.

지난 1월 베트남 전역에는 ‘박항서 매직’이 불었다.

중국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축구 변방국이라 불린 베트남에 신선한 충격을 안겨줬기 때문. 이는 역대 아시아 대회에서 베트남이 거둔 최고의 성적이기도 하다.

박항서 감독의 지도력이 프로 정신이 부족했던 베트남 선수들을 자극하면서 무서운 성장 속도를 펼쳤다.

베트남 국민들은 박항서 감독을 영웅으로 추대하며 깊은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단순한 일회성 바람이 아니었다.

박항서 매직은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도 유효하다.

박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이 16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치카랑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네팔과의 남자축구 조별예선 D조 2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오래 손발을 맞춘 대표팀이 탄탄한 조직력으로 상대를 제압하고 있다.

1차전 파키스탄전(4-0 승) 이후 2연승으로 일본과 함께 조 1위다.

이미 3회 연속 16강 진출은 확정했고,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일본(승점 6)을 꺾으면 자력으로 조 1위로 16강에 오른다.

그런데 혹여 베트남이 일본에 패한다면 16강에서 한국과 만날 가능성이 크다.

D조 2위는 E조 1위와 16강전을 펼치는데 한국이 속한 E조에서 한국을 견제할 상대가 없다.

이미 한국은 손흥민(토트넘)이 뛰지 않고도 바레인을 6-0으로 제압했다.

전력이 더 낮은 말레이시아, 키르키즈스탄을 상대로 패할 가능성은 없다고 봐야 한다.

박항서 감독은 혹시 모를 경우를 대비해 한국전 분석 영상을 이미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박항서 매직이 일본마저 제압한다면 그건 또 그 나름대로 흥미롭다.

16강에서 숙명의 한일전이 열린다.

일본이 U-21 대표팀을 파견했어도 한일전은 이름 자체만으로도 질 수 없다는 분위기가 양국에 형성된다.

과연 한국의 16강 상대는 어느 팀으로 결정될까.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2차전은 오늘 17일 밤 9시(한국시간)에 열리고 베트남과 일본전은 19일 열린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