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을 이끄는 박항서 감독이 일본과 조별리그를 앞둔 가운데 한국팀을 만나는 것은 피하고 싶다고 말했다.

16강행을 이미 확정지은 상황에서 일본을 꺾고 D조 1위를 차지해 E조 1위가 유력한 한국과 16강전을 치르지 않기를 바랐다.

'박항서 매직'을 앞세운 베트남 축구의 상승세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베트남 23세 이하 대표팀은 16일(이하 한국 시간) 인도네시아 위바와 묵타이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D조) 2차전에서 네팔을 2-0으로 꺾었다.

조별리그 2연승을 내달리며 아시아게임 3회(2010년, 2014년, 2018년) 연속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박항서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우승후보로 언급되는 한국과 만남을 피하고 싶다"고 말했다.

"어느 팀이 한국과 만나고 싶어 하겠나. 우리뿐만 아니라 모든 나라가 우승후보 영순위인 한국은 피하고 싶어 한다"며 "어쨌든 일본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러야 한다.현재 베트남에서 일하고 있지만 조국은 대한민국이다.15일이 어떤 날이었는지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일본전은 개인적으로 의미가 크다.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베트남이 한국과 16강에서 만나지 않으려면 D조 1위를 차지해야 한다.

1차전에서 파키스탄을 3-0으로 물리친 베트남은 2연승으로 승점 6(골득실 5)를 기록했다.

이날 파키스탄을 4-0으로 물리치고 2승을 쌓은 일본(승점 6·골득실 5)과 타이를 이루면서 공동 1위에 올라 있다.

19일 일본과 조별리그 3차전에서 승리하면 D조 1위가 되면서 E조 1위 가능성이 높은 한국과 16강전을 피할 수 있다.

박항서 감독은 "이번 대회 목표를 달성했다.이제 조 1·2위를 따지는 일본과 최종전이 남았다"며 "이제부터 일본을 철저하게 분석하겠다"고 말하면서 일본전 필승의지를 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