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어쩌면 사진 자체보다 그 이면에 드러난 문제의식 결여가 더 큰 문제이지 아니었을까. 개그맨 윤정수가 ‘도촬(도둑촬영)’ 논란에 휩싸였다.

발단은 무심코 올린 사진 한 장이었다.

윤정수는 16일 자신의 SNS에 “혼자 놀기의 진수. 혼자 카페 다니기. 카페 안에 여성 분. 가게 안에 단 둘인데 나한테 관심 1도 없으심”이라는 글과 함께 여유로운 일상을 공개했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한 일반인 여성의 모습이 그대로 노출된 것. 윤정수와 멀리 떨어져 있던 탓에 크게 잡힌 것은 아니었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도촬’이 아니냐며 불편한 시각을 내비쳤다.

윤정수는 스스로 큰 문제라 여기진 않은 듯하다.

논란이 일자 윤정수는 바로 사진을 수정하고 사과문을 올렸지만, 이때까지만 해도 다소 장난기가 어려 있었다.

윤정수는 “아 그리고 본의 아니게 카페가 너무 조용하고 편하다 보니 아무 생각 없이 얼굴이 작게라도 나온 여성분께 죄송하단 말씀 드리면서 급 수정했습니다.미안합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논란은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았고, 지적하는 목소리가 커지자 윤정수는 결국 글과 사진 모두를 삭제했다.

물론 윤정수는 어떠한 ‘의도’를 가지고 해당 사진을 올린 것은 아니다.

일반인 여성에게 포커스를 맞췄다기보다는, 연예인임에도 큰 관심을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을 가볍게 웃음으로 풀어내고자 올린 사진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문제를 인지한 후엔 즉각적으로 조치를 취하기도 했다.

또 다른 한 편에선 너무 과도한 지적이라는 목소리 또한 나오는 이유다.

이들은 ‘사진은 그냥 올린 것 자체는 잘못했지만, 이렇게까지 큰 논란이 될 만한 일은 아니다“라고 주장한다.

스타들의 일거수일투족은 언제나 관심거리다.

SNS 또한 마찬가지. 개인공간이라고는 하나, 많은 눈이 지켜보고 있다.

더욱이 ‘불법촬영’은 사회적으로 심각한 범죄다.

예민한 사안에 대해 별다른 문제의식을 갖고 있지 않았다는 것도 아쉽지만, 지적을 받은 후에도 심각하게 여기지 않았다는 부분은 더욱 아쉬운 대목이다.

일각에선 연예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엄격한 잣대를 요구받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말하기도 한다.

하지만 대중의 사랑을 받고 사는 스타라면 그 이전에 자신의 행동을 좀 더 신중하게 돌아볼 필요가 있을 듯하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스포츠월드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