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웨더 "한낮 무더위 여전···토요일 낮 서울 33℃·대구 31℃" 이번 주말(8월 18~19일)은 한낮에는 여전히 무덥겠지만 밤사이 열대야가 누그러지며 오전 한때라도 가을을 느낄 수 있을 전망이다.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는 “토요일 우리나라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다”며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오후에 가끔 구름이 많겠고, 상층 한기가 일시적으로 남하해 당분간 낮 기온 상승이 다소 저지되고, 열대야가 나타나는 지역이 줄겠다”고 예보했다.
이어 “일요일도 계속해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며 점차 구름이 많아지겠다”며 “한낮에는 강한 자외선과 오존에 유의해야겠다”고 전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토요일 중부지방은 가끔 구름만 지나는 가운데 낮 동안 기온은 서울이 33℃, 대전이 34℃로 무덥겠다. 일요일은 차츰 구름이 많아지겠고, 한낮에 서울과 대전이 34℃까지 오르겠다.
남부지방은 토요일 별다른 비 소식 없이 구름만 지나겠다. 낮 기온은 광주 34℃, 대구가 31℃의 분포를 보이겠다. 일요일은 점차 구름이 양이 늘겠고, 한낮에 광주 35℃, 대구 34℃로 전날보다 높겠다.
동해안지방은 토요일 구름이 많은 가운데 동풍의 영향을 받아 더위가 비교적 덜하겠다. 아침 기온 18℃까지 내려가겠고, 한낮 기온은 강릉이 28℃, 속초가 27℃에 머물겠다. 일요일부터는 다시 기온이 올라 낮 동안 속초 32℃, 강릉 30℃가 예상된다.
케이웨더 박유라 캐스터는 “이번 주말도 낮 동안 무더위가 계속되는 만큼 온열질환에 걸리지 않도록 유의해야겠다”며 “시원한 옷차림과 함께 수분섭취를 충분히 하는 등 건강관리에 신경쓰는 것이 좋겠다”고 전했다.
주말 날씨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