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지난달 취업자 증가폭이 5000명 증가에 그치는 등 사상 최악의 고용성적을 기록하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휴가도 반납한 채 긴급경제현안 간담회를 열었다.

김 부총리는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해 고용상황을 개선추세로 전환하는데 집중하기로 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경제현안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김 부총리는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 장관들과 긴급경제현안 간담회를 열고, 고용동향 및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김 부총리는 당초 휴가 중이었지만, 이날 '7월 고용동향'을 보고 받고 긴급 간담회를 개최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08만3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5000명 증가하는데 그쳤다.

이같은 성적은 글로벌 금융위기로 취업자 수 증가폭이 1만명으로 곤두박질쳤던 지난 2010년 1월 이후 8년6개월 만에 최악의 기록이다.

정부는 이같은 고용성적에 생산가능인구 감소, 주력산업 고용창출력 저하, 자동화 등 구조적 요인과 구조조정, 자영업 업황부진 등 경기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또 최저임금 인상의 영향도 일부 업종·계층에서 나타나는 모습이라며 그 영향 정도에 대해서는 보다 면밀히 살펴봐야 한다는 의견도 주고받았다.

김 부총리는 "가용한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해 고용상황이 개선 추세로 전환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올해 일자리 사업 및 추경 사업 집행을 가속화하고 4조원 규모의 재정보강 패키지를 신속히 추진하는 한편, 일자리 예산을 포함한 내년도 재정기조를 확장적으로 운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업종별·분야별 일자리 대책을 순차적으로 지속 발굴하고, 규제혁신과 미래성장동력 투자 등 혁신성장을 통한 민간부문 일자리 창출력 제고 노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