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로 주저앉았던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가 60%대로 다시 올라서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도가 함께 반등했다.

한국갤럽은 지난 14∼16일 전국 성인 100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문 대통령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2%포인트 상승한 60%로 집계됐다고 17일 밝혔다.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는 지난 6·13 지방선거 직후 79%에서 지난주 58%까지 8주 연속 하락하다가 9주만에 반등한 결과다.

문 대통령 국정에 대한 부정 평가는 32%, 의견 유보는 9%였다.

긍정 평가의 이유로는 '대북·안보 정책'(19%)이 가장 많았고, '북한과의 대화 재개'(13%),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8%), '서민을 위한 노력·복지 확대'(7%) 등이 뒤를 이었다.

부정 평가자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38%)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으며, '대북 관계·친북 성향'(14%), '최저임금 인상'(8%) 등이 그 다음으로 많았다.

한국갤럽은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성사, 아시안게임 남북 단일팀, 금강산 이산가족 상봉 소식 등이 한동안 주춤했던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관심과 기대감을 다시금 불러일으키며 직무 긍정률 추가 하락을 저지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문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6월 지방선거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한 민주당 지지도는지난주보다 4%포인트 올라 44%로 정당 중 1위를 기록했다.

정의당은 6월부터 이어가던 상승세를 멈추고 지난주보다 1%포인트 하락한 15% 지지도를 보였다.

자유한국당은 지난주와 같은 11%, 바른미래당은 4%포인트 오른 6%, 민주평화당은 변화없이 1%였다.

박성준 기자 alex@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