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현 중학교 3학년 학생이 치를 2022학년도 대학 입시부터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위주 정시 비중이 30% 이상으로 늘어난다.

또 수능 절대평가 과목에 제2외국어와 한문이 추가된다.

교육부는 1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2022학년도 대학입학제도 개편방안 및 고교교육 혁신방향’을 발표했다.

우선 교육부는 지난 7일 제출된 대통령 직속기구 국가교육회의의 권고안을 반영해 정시 비중을 30%로 확대하고 수능의 제2외국어·한문 과목을 절대평가로 전환하기로 했다.

권고안은 현행 20%대의 수능 위주 전형 비율을 확대하고 수능을 중장기적으로 절대평가 전환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교육부는 정시 비중을 늘리기 위해 재정지원사업까지 재설계한다.

다만 수시 학생부교과전형을 30% 이상 모집하고 있는 대학, 산업대·전문대·원격대 등은 정시 확대 정책에서 제외된다.

또 수능 중에서 과목 쏠림 문제가 있는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절대평가로 바뀐다.

이로써 2017년도 수능 한국사, 2018년도 수능 영어에 이어 3번째 영역이 상대평가에서 절대평가로 전환됐다.

국어·수학·직업탐구에 공통+선택형 구조를 도입하며, 탐구 영역의 문과·이과 구분을 폐지해 학생이 진로·적성, 희망 등에 따라 총 17개 과목 중 2과목까지 선택하도록 한다.

특히 수학에서는 기하, 과학에서는 과학Ⅱ 4개 과목을 선택과목으로 포함해 관련 분야로 진학하려는 학생의 선택권을 보장한다.

또 수능-EBS 연계율을 현행 70%에서 50%로 낮두되, 과목 특성에 맞춰 간접연계로 전환해 지문암기 등 부작용을 해소한다.

학생부 자체와 학생부를 이용한 전형의 신뢰도를 높이는 정책도 병행한다.

학생부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과도한 경쟁 및 사교육을 유발하는 요소·항목을 정비하고, 학교 내 정규교육과정 교육활동을 중심으로 기록하도록 한다.

인적사항에서 학부모 정보를 삭제하고, 대입 제공 수상경력 개수를 학기당 1개, 총 6개까지 제한한다.

자율동아리는 학년당 1개에 한하여 객관적으로 확인 가능한 사항만 기재토록 하고, 소논문은 적지 않도록 한다.

학생부종합전형에 대한 공정성과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해 전형서류 개선, 평가기준 및 선발결과 공개, 대입 정보격차 해소 지원 등도 추진한다.

자기소개서의 경우 문항을 통합하고 글자 수를 줄인다.

면접·유사도검증 등을 거쳐 대필·허위 작성이 확인되면 탈락·입학취소가 된다.

재정지원사업과 연계하여 학생부종합전형의 대학별 평가기준을 공개하도록 하며 대입전형별 신입생의 고교 유형정보 및 지역정보도 공시하게 한다.

또 여러 명의 서로 다른 입학사정관이 평가하는 '다수 입학사정관 평가를 대학에 도입하고, 입학사정관 회피·제척 법제화, 입시 부정·비리 제재, 대학별 공정성 관련 위원회의 외부위원 위촉 등 평가제도도 구축한다.

이외에도 또한 재정지원사업을 통해 학생부위주전형에 블라인드 면접을 도입하고 구술고사를 최소화하며 적성고사를 폐지한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별관 브리핑룸에서 2022학년도 대학입학제도 개편방안 및 고교교육 혁신방향에 대해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