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신송희 기자] 코스피가 개인과 외국인의 동반 순매수에 소폭 올랐다.

미국과 중국이 오는 22~23일 무역협상을 재개한다는 소식에 투자심리가 개선된 것으로 풀이된다.

코스닥도 1% 이상 오르면서 770선에 안착했다.

코스피는 전거래일 보다 6.25포인트(0.28%) 오른 2247.05에 거래를 마감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한국 증시는 미국 증시 강세에 힘입어 상승 출발한 이후 큰 변화 없이 종목별 이슈에 따라 변화하는 종목 장세가 펼쳐졌다"며 "바이오 업종이 상승 주도. 반면, 통신, 은행, 전기전자 업종이 부진하며 지수 상승을 제한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22~23일 있을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분쟁 관련 협상 결과는 여느 때 보다 중요하고, 그 결과에 따라 글로벌 증시의 상승과 조정이 결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투자자별로는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918억원, 1048억원을 순매수했고 기관이 2562억원을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의약품(3.11%)이 강세를 기록했다.

뒤를 이어 섬유의복(2.19%), 증권(1.84%), 기계(1.42%), 소형주(1.10%) 등도 상승했다.

반면 통신업(-0.72%), 전기전자(-0.41%), 종이목재(-0.34%) 등은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에서는 등락이 엇갈렸다.

삼성전자(005930)(-0.34%), SK하이닉스(000660)(-0.27%), POSCO(005490)(-0.16%), LG화학(051910)(-0.54%) 등은 하락했고 셀트리온(068270)(1.74%),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4.09%), NAVER(035420)(0.67%), 삼성물산(000830)(0.41%) 등은 상승했다.

코스닥은 전거래일 보다 11.12포인트(1.46%) 오른 772.30에 거래를 마감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695억원, 272억원을 순매수했고 개인이 915억원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에서는 CJ ENM(035760)(-2.13%)과 스튜디오드래곤(253450)(-0.19%), 포스코켐텍(003670)(-2.51%)을 제외하고 상승했다.

에이치엘비(028300)(11.45%)가 급등했고 신라젠(215600)(6.96%), 나노스(151910)(5.09%), 바이로메드(084990)(3.98%) 등도 3% 이상 올랐다.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0.90%), 메디톡스(086900)(1.16%), 펄어비스(263750)(1.14%) 등도 소폭 올랐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5.2원 내린 1124.90원에 마감했다.

코스피는 전거래일 보다 6.25포인트(0.28%) 오른 2247.05에 거래를 마감했다.

사진/뉴시스 신송희 기자 shw101@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