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황세준 기자] 삼성중공업은 액화천연가스(LNG)선 2척을 수주했다, 삼성중공업은 유럽 지역 선주사인 Celsius Tankers로부터 18만㎥급 LNG선 2척을 약 3억7000만달러에 수주했다고 17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계약에는 옵션 2척이 포함돼 있어 향후 추가 수주 가능성도 열려 있다.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사진/뉴시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현재까지 LNG선 7척, 컨테이너선 8척, 유조선 13척, 특수선 3척 등 총 31척(33억달러 규모)를 수주했다.

회사 측은 "하반기부터 경쟁사 대비 여유 있는 도크(Dock)를 바탕으로 삼성중공업이 가진 LNG선 분야의 경쟁력과 기술력을 앞세워 수주 물량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 조선해운 전문 분석기관 클락슨은 가스선과 컨테이너선을 중심으로 향후 발주량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LNG선은 스팟 운임 강세와 LNG 발전분야 수요 증가, 선박용 연료 사용 증가로 올해 37척 등 향후 5년 간 총 194척이 발주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화물창 재액화장치, 질소산화물 저감장치, 선박 평형수 처리장치 등을 장착해 친환경 규제에 대응한다.

또 선주사의 운항 조건에 최적화된 선형 및 추진기 등 연료절감 기술을 적용해 운항 효율성을 높인다.

아울러 삼성중공업의 공기윤활시스템을 장착해 선박의 마찰 저항을 감소시켜 연료 절감 효과를 높인다.

공기윤활시스템이란 선체 바닥 면에 공기를 분사해 선체 표면과 바닷물 사이에 공기층을 형성하는 장치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MSC로부터 수주한 2만3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에 세계 최초로 공기윤활시스템을 적용한 바 있다.

황세준 기자 hsj1212@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