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이 중국에서 중국 당국의 검열을 수용하는 검색엔진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지자 구글 직원들이 집단 반발하고 나섰다.

1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구글 직원들은 이에 대한 투명성과 관리·감독, 책임을 강화하라고 촉구하는 탄원서를 내부 통신망으로 회람해 1400명의 서명을 모았다.

직원들은 탄원서에서 중국의 검열 규정을 따르려 하는 이 계획이 "시급한 도덕적, 윤리적 이슈를 제기한다"고 우려했다.

앞서 2010년 검열과 온라인 해킹에 대한 우려로 중국에서 철수했던 구글은 중국 정부가 제한하는 웹사이트와 검색 결과를 차단하는 검색엔진을 드래곤플라이(Dragonfly)라는 이름의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는 구글의 기업 모토이자 복무규정에도 있는 악해지지 말라(Don't be evil) 조항에 어긋나는 것이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인권단체 국제앰네스티는 구글이 중국의 검열을 수용하면 "표현의 자유와 인터넷의 자유에 대한 중대한 침해"라면서 "인터넷 자유에 암흑의 날"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디지털업계 인권단체인 전자프런티어재단(EFF)은 15일 "가장 염려되는 것은 투명성 부족"이라며 "구글은 중국 계획에 대해 분명하게 밝히라"고 촉구했다.

신동주 기자 range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