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무새'는 사람 목소리를 흉내낼 만큼 영리하다.

이런 앵무새가 철도역에 나타나 1시간여 '앵무새 잡기' 대소동이 빚어졌다.

17일 공항철도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7시20분쯤 검암역을 순찰중이던 부역장이 제법 큰 앵무새가 날아다니는 것을 목격했다.

앵무새는 전동차에 전기를 공급하는 전차선 위에 앉았다가 스크린도어 위로 갔다가 이리 저리 날아 다녔다.

역무원과 승객들은 앵무새 안전을 위해 모셔 오려고(?)했지만 날개 달린 새를 이길 재간이 없었다.

여기에 전동차가 자주 다녀 전차선에 있는 앵무새에게 쉽게 접근할 수도 없었다.

30분 넘게 앵무새를 쫓다가 지친 역무원들은 무실로 돌아와 휴식을 취한 뒤 오후 8시 30분쯤 다시 역사로 나갔지만 새를 보지 못했다.

이어 20분쯤 뒤 어깨에 앵무새를 얹은 한 승객이 찾아와 "앵무새가 높은 곳을 좋아하고 사람 어깨에 올라가는 걸 좋아하는 습성을 이용해 어깨에 앉도록 간신히 유인했다"며 새를 인계했다.

얼마 뒤 새 주인이 달려왔다.

앵무새 주인은 검암역과 가까운 서구 아라뱃길에 앵무새와 함께 소풍을 나갔다가 앵무새가 갈매기에 쫓겨 허겁지겁 날가가는 바람에 놓쳤다.

앵무새 주인은 "새가 다른 곳으로 가더라도 주인에게 다시 돌아오도록 훈련해 놨는데 갈매기에 쫓기면서 역사까지 도망간 것 같다"며 공항철도 측과 승객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새 주인이 앵무새를 찾을 수 있었던 것은 공항철도와 나란히 관할 서구청에 신고했기 때문. 검안역에서 새를 잡았다고 말하자 구청은 주인에게 새가 있는 곳을 알려줬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