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호 태풍 '솔릭'이 일본 남부 쪽으로 향할 것으로 보여 한국에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괌 주변에서 발생한 '솔릭'은 이날 오후 3시 현재 괌 북북서쪽 1천15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한 상태다.
중심기압 980hPa(헥토파스칼)인 '솔릭'은 강도는 '중', 크기는 소형이다. 현재 시속 31㎞로 북북서쪽으로 이동 중이다.
이 태풍은 월요일인 20일 오후 3시께 일본 가고시마 동남동쪽 650㎞ 부근 해상을 거쳐 수요일인 22일 오후 3시께 가고시마 남쪽 100㎞ 부근 해상에 위치할 것으로 예보됐다.
다만, 기압계 배치에 따라 진로 변동성이 커 다른 방향으로 나아갈 가능성도 있다.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지는 아직 불분명한 상황이다.
기상청 국가태풍센터 관계자는 "남해와 동해 등 일부 해상은 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 수 있다"면서도 "육상은 아직 판단하기 이르다. 며칠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태풍 '솔릭'이 지나면서 태풍이 지나는 길이 열려 다음 태풍에 의한 피해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한편 '솔릭'은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전설 속의 족장을 뜻한다.
태풍 솔릭 (사진=기상청)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