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극장가 영화순위가 '목격자', '공작', '신과함께-인과 연'(이하 신과함께2)이 이끄는 '트로이카 시대'로 접어들었다.
1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전날 박스오피스 1위는 16만1천797 명을 동원한 '목격자'가 차지했다. 2위를 차지한 '공작'과의 차이는 불과 1천628 명이었다.
15일 개봉한 '목격자'는 개봉 2일째 누적 관객 55만4천860 명을 기록했다.
이 영화는 아파트 단지 내에서 발생한 살인사건을 목격한 '상훈'(이성민 분)의 내적 갈등을 그린다. 상훈이 범인의 보복을 우려해 경찰에 신고하지 않은 사이 범인은 다른 목격자들을 살해하고 마침내 상훈의 가족까지 위협하게 된다.
지난 13일 천만 영화 '신과함께2'를 누르고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른 '공작'은 삼일천하에 그쳤다. 누적 관객은 325만9천151명으로 집계됐따.
황정민·이성민·조진웅·주지훈이 출연한 '공작'은 실제 대북 공작원 출신 '흑금성'을 모델로 한 작품으로 액션 장면 없이 대사와 심리전만으로 밀도 있는 긴장감을 선사한다.
'신과함께2'는 14만192명을 불러들이며 누적 관객 수를 1천67만8천525 명으로 늘렸다. 앞으로 40만2천475 명을 더 동원하면 '실미도'(1천108만1천 명)를 누르고 역대 박스오피스 18위에 오르게 된다.
이 영화는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오가며 그들 사이에 얽힌 인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뮤지컬 영화 '맘마미아!2'는 6만5천338 명을 동원하며 4위에 올랐고, 거대 상어가 등장하는 괴수 영화 '메가로돈'은 5만2천758 명을 불러들여 5위에 랭크됐다.
이밖에 '몬스터 호텔3',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극장판 도라에몽: 진구의 보물섬', '명탐정 코난: 제로의 집행인', '플로이' 등이 10위 권 내에 들었다.
영화순위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