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인기가수 갑질 논란'에 휩싸인 혼성그룹 잼 출신 황현민이 해명에 나섰다.

황현민으로 향했던 비난의 화살이 외제차 측으로 쏠리고 있다.

13일 오후 11시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황현민 랜드로버 논란과 관련한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황현민은 "오래전부터 C 딜러사 대표와 선후배 사이로 알고 지냈다"며 "작년 12월 한겨울에 도로를 달리던 차가 멈췄다.추위에 떨며 기다렸다"며 상황에 대해 입을 열었다.

또 "지난 3월 가평으로 가던 중 국도에서 또 차가 멈춰 섰다"며 공포의 순간을 떠올렸다.

그는 "콜센터에서 전화를 바로 했더니 지점장에서 전화하라고 했다.그래서 했더니 아무 문제가 없다고 잘 해결됐다고 해서 그렇게 마무리됐다"고 말을 더했다.

하지만 그 후 세번째로 또 차가 멈춰섰다.

황현민은 "장모님과 처남댁, 처조카, 아내가 모두 있었는데 고속도로에서 차가 멈췄다"며 위험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지점장에게 전화를 하자 그는 '보내줄 수 있는 차 없으니 견인차를 타고 와라'는 말을 했다.그 말에 순간 화가 나서 '너네 미쳤냐?'라는 말이 튀어나갔다"고 설명했다.

이뿐만 아니라, 황현민은 "대표에게도 연락을 취했는데 이상한 답변만 돌아왔다"며 해당 메시지와 함께 현장이 담긴 영상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는 멈춰 선 차량이 견인차에 끌려가는 모습으로 겁에 질린 아이가 울고 있고 한 여성은 "엄마 괜찮아? 어떻게 해"라고 말했다.

'갑질 논란'으로 비난을 받던 황현민의 답답한 심정과 사건의 내막을 알게 된 대다수의 누리꾼들은 안타까움을 드러내고 있다.

'qua2****'의 아이디를 사용 중인 한 누리꾼은 "진짜 너무 심했다.어떻게 저렇게 해놓고 갑질이라고 했을까"라고 고개를 가로저었다.

또 'yjch****'의 다른 누리꾼은 "황현민이 그동안 너무 많이 잘 참아 줬네"라며 그의 편에 섰다.

이 밖에도 "화낼만했다" "외제차 측에서 잘못했네" "나 같아도 화났을 거다.저 정도 참았으면 보살급이네" 등의 반응도 존재했다.

한편, 지난 1일 MBN '뉴스8'에서는 1990년대 인기가수로 활동한 A씨가 수입차 매장을 찾아 태블릿 PC를 던지고 욕설을 하는 등 갑질 난동을 부렸다고 보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