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48' 안유진, 이가은, 최예나, 타카하시 쥬리, 허윤진 연습생으로 꾸려진 'I AM' 팀이 콘셉트 평가를 앞두고 이른바 '센터'를 바꾸는 용기있는 결단을 했다.

17일 오후 11시 방송된 케이블 채널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48'에서 콘셉트 평가 'I AM' 팀은 플레디스 연습생 이가은에서 스타쉽 연습생 안유진으로 센터를 변경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여섯 팀으로 나뉜 '프로듀스48' 연습생들의 콘셉트 평가 무대가 그려졌다.

뭄바톤 트랩 스타일 'Rumor', 뉴 잭 스윙 장르 '너에게 닿기를', 트로피컬 팝 댄스 'Rollin' Rollin'', 워너원 이대휘가 작곡한 팝 댄스 '다시 만나', 힙합 기반 R&B 팝 'I AM', 컨템퍼러리 걸스 팝 '1000%' 등 여섯 무대가 펼쳐졌다.

1등 팀은 13만 표 베네핏을 갖게 되며, 팀 내 1등은 5만표, 나머지 4인은 각 2만 표씩 베네핏을 확보하게 된다.

18일 오전 8시까지 국민 프로듀서들이 온라인 투표한 결과와 콘셉트 평가 베네핏의 합산으로 파이널 생방송에 진출할 연습생들이 결정된다.

'I AM' 팀은 콘셉트 평가를 앞두고 플레디스 연습생 이가은에서 스타쉽 연습생 안유진으로 센터를 변경하는 결심을 했다.

녹음실에서 작곡가진은 "이 곡은 '섹시'보다는 '큐티'에 가깝다"고 곡 분위기를 해석하며 안유진 연습생이 '센터'의 파트를 가창할 때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작곡가진의 반응을 본 후 기존 센터 이가은 연습생은 "센터를 안유진으로 바꾸는 게 좋겠다"고 제안했고, 안유진이 센터의 자리를 꿰차게 됐다.

그룹의 이미지에 큰 영향을 미치기도 하고, 무대에서 중앙에 자리해 가장 주목을 받는 자리이기에 센터는 아이돌 그룹 멤버라면 누구나 탐내는 자리다.

이가은은 "제가 먼저 말하지 않으면 안 될 것 같았다"는 생각으로 센터 교체를 먼저 제안했다.

자신의 주목도 보다는 팀을 먼저 생각한 이가은의 행동이 시청자의 눈길을 끌었다.

센터를 맡게 된 안유진은 "책임감을 갖고 열심히 하겠다"는 다부진 포부를 드러냈다.

이가은에서 안유진으로 센터를 바꾼 'I AM'팀은 열정을 다한 무대를 펼쳤고, 무대를 지켜본 댄스 트레이너 배윤정은 "춤을 이야기할 것이 없다.다들 잘한다"고 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