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김동원 씨에게 댓글조작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대한 구속영장이 18일 기각되자 도내 각계에서는 향후 원활한 도정 운영을 기대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민주당 소속 김지수 도의회 의장은 "드루킹 진술조차 오락가락한 상황에서 구속은 생각할 수 없는 것이었고, 기각될 것으로 봤다"며 도정이 차질없이 이뤄질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한철수 경남상공회의소 협의회 회장(창원상의 회장)은 "구속영장이 기각된 만큼 도정에 집중해 경남경제 활성화를 위해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류조환 민주노총 경남본부장은 "최근 도와 노정 교섭을 준비하는 상황이었는데 차질 없이 진행될 것 같아서 다행"이라며 "지금까지 진행되던 교섭이나 노동, 사회 전반에 걸친 사항들을 계획대로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명희진 도 정무특보는 "특검에서 무리하게 구속영장을 청구한 부분에 대한 법원의 합리적 결정이 나온 것"이라며 "당연한 결과"라고 말했다.

황용호 선임기자 drago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