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경기북부는 한반도 평화 번영을 이끌 최적지"라며 "그간 특별한 희생을 감내해온 경기 동북부 도민들을 위한 특별한 보상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 부지사는 17일 오전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출입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이재명 지사가 전날 발표한 '제1회 추가경정예산 도민보고'에 대해 설명하며 이 같은 뜻을 전했다.

이 부지사의 설명에 따르면, 도는 이번 추경으로 행정운영 경비, 재무활동, 법적 의무적 경비 등을 제외한 주요 투자재원 6612억원 중 55.8%에 달하는 총 3691억원을 동북부 균형발전 등 SOC 및 평화통일 기반 조성을 위한 예산으로 반영했다.

이는 경기도 추경사상 최대 규모로,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이 필요하다'는 이재명 지사의 의지에 따른 결정이다.

세부적으로 경기 동북부 인프라 개선 차원에서 도척~실촌 국지도건설 등 국지도 분야 도로확충 5개 사업에 1046억원을 반영하고, 파주 적성-연천 두일 등 지방도 확충 4개 사업에 220억원을 편성했다.

이 밖에도 동북부 지역 도민들의 안전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하는 차원에서 지방하천 정비사업 등 하천분야에 352억원이, 위험도로 구조개선·어린이보호구역 개선 등 도로유지 관리 6개 사업을 위해 125억원이 각각 반영됐다.

특히 '평화통일 분야'에 총 334억원의 예산을 배정해 새로운 경제동력을 창출하고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평화경제공동체 구상'을 뒷받침할 계획이다.

우선 남북평화협력시대를 맞아 남북교류협력사업의 확대가 예상됨에 따라 안정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남북교류협력기금 200억원을 대폭 편성했다.

이와 함께 기부 대 양여사업으로 추진 중인 미군 반환공여지 '캠프그리브스'를 역사·안보·생태·예술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훈련장, 독신간부숙소, 초소 등 군 대체시설 설치에 130억원을 투입한다는 내용도 담았다.

아울러 임진각 관광지 확대지정에 따라 확대 지정된 공간의 기반시설 및 편의시설을 확충함으로써 DMZ일원 관광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임진각 평화누리 통합개발 등에 4억원을 반영했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오는 28일부터 9월 12일까지 열릴 경기도의회 제33회 임시회 심의를 받아 확정될 예정이다.

이날 이 부지사는 추경예산안에 대한 설명 외에도 경기도가 현재 동북부 지역 연천, 가평, 양평, 여주, 포천, 동두천 6개 시·군을 대상으로 추진 중인 '지역균형발전사업'의 향후 방향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지역균형발전사업'은 지역균형발전사업 5개년(2015~2019년) 기본계획에 의거, 각종 규제와 취약한 기반시설로 인해 정체된 저발전 지역의 성장동력을 창출하고 정주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사업이다.

도는 지난 4년 동안 43개 사업에 2292억원을 지원해왔으며, 1차 계획 마지막 해인 내년에는 총 634억원을 지원해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동시에, 오는 2020년부터 새롭게 시작할 '2차 지역균형발전 기본계획' 수립을 위해 경기도 지역발전지수 분석 및 균형발전 정책 개발 연구를 추진 중이며 규제피해 지역과 저발전 지역에 대한 정책적 지원에 방점을 두게 된다.

끝으로 이 부지사는 평화부지사가 관장할 '평화협력국'의 업무방향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제73주년 8·15 광복절 경축사 중 '통일경제특구 경제공동체'와 관련한 경기도의 입장에 대해서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부지사는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구축에 대한 의지와 '평화는 경제'라는 인식에 적극 공감하며, 경기도가 평화·번영을 위한 정부의 노력을 적극 뒷받침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한반도 공동번영의 시작인 철도·도로 연결 사업의 연내 착공을 적극 지지하며 '동아시아 철도공동체'와 '통일경제특구' 등 한반도 평화 정착 및 경제협력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의정부=송동근 기자 sd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