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에서 유통되는 5만 원짜리 지폐 잔액이 90조 원을 돌파했다.
1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말 5만원권 지폐의 발행 잔액은 90조122억 원으로 한 달 전보다 5,502억 원 증가했다.
2009년 6월부터 유통된 5만원권의 발행 잔액이 90조 원을 넘은 것은 설 연휴가 끼어있던 올해 2월 이후 두 번째다.
이후 5만원권 발행 잔액은 3월부터 다시 80조 원대로 내려앉았으나 꾸준한 수요가 뒷받침되며 5개월 만에 90조 원 선을 넘었다.
5만원권의 인기는 다른 지폐와 비교할 때 더욱 두드러진다.
1만원권, 5천원권, 1천원권의 발행 잔액은 5만원권과 달리 감소세다.
지난달 말 기준으로 1만 원권의 발행 잔액은 14조 9,946억 원으로 한 달 전보다 1,421억 원 줄었고 5천 원권의 발행 잔액은 1조 3,857억 원으로 43억 원 감소했다.
1천 원권 발행 잔액은 11억 원 줄어든 1조 5,755억원으로 집계됐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시중에 유통되는 지폐의 잔액 가운데 5만 원권의 비중은 꾸준히 증가해 지난달 83.4%로 역대 최고를 찍었다.
5만원권 비중은 발행 초기이던 2010년 상반기 30%대에 불과했다.
장수 기준으로 보면 5만원권 지폐는 지난달 말 18억장으로 한 달 사이 1천100만장 늘었다.
시중에 유통되는 지폐(51억 5,200만 장) 가운데 5만 원권 지폐는 34.9%로, 3장 중 1장꼴이다.
1천원권은 15억7천600만장으로 5만원권 다음으로 많이 유통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만원권은 14억9천900만장, 5천원권은 2억7천700만장으로 집계됐다.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