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증시가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재개에 대한 기대감으로 상승 마감했다.

17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0.43%(110.59포인트) 오른 2만5669.3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0.33%(9.44포인트) 상승한 2850.1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0.13%(9.81포인트) 오른 7816.33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1.4%, S&P 500지수는 0.6% 올랐지만 나스닥은 0.3% 하락했다.

이날 시장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터키 금융 사태 등을 주목했다.

무역전쟁을 펼치고 있는 미·중 양국 협상단은 오는 22~23일(미국시간) 무역협상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 이와 관련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양국이 11월 이전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주석이 무역문제를 마무리할 수 있도록 로드맵을 짜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과 터키의 갈등이 심화되면서 터키 금융시장 불안은 지속됐다.

터키에 대한 미국의 추가 제재 위협에 터키 리라화는 달러 대비 4% 이상 하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