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버스에서 성추행을 저지르고 달아나려 한 남성을 시민들이 힘을 모아 붙잡았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강제추행 혐의로 A(5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전 8시께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역 근처를 지나는 한 시내버스 안에서 함께 탄 여성 승객에게 신체 접촉을 한 혐의를 받는다.

여성 승객이 신체 접촉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자 A씨는 하차해 도주를 시도했다.

그러나 주변 시민들이 달아나던 A씨를 붙잡았고 신고를 받아 출동한 경찰에 A씨는 넘겨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