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다음 달 평양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싱가포르 스트레이츠타임스가 18일 베이징발로 보도했다.

이 매체는 시 주석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에 따라 오는 9월 9일 북한 정권수립 7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시 주석은 2012년 집권한 이후 한 차례도 북한을 방문한 적이 없다.

시 주석의 방북이 실제 이뤄지면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은 시 주석의 전임자인 후진타오(胡錦濤) 전 주석 시절인 2005년 이후 13년 만에 처음이다.

스트레이츠타임스는 북·중 정상회담이 북·중 관계가 개선되고 중국과 미국이 관계가 통상갈등 속에 교착상태에 상황에 이뤄지는 것이라고 해설했다.

북·중 관계는 김정은 체제 출범 이후 계속되는 핵실험과 친중파인 장성택 전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겸 조선노동당 행정부장 처형 이후 악화일로였다.

그러다가 올해 신년사를 기점으로 대외 관계개선 행보를 시작한 김 위원장의 3월 첫 방중을 시작으로 세 차례에 걸친 시 주석과의 만남이 이뤄지면서 전통적인 북·중 혈맹관계 복원을 대내외에 과시했다.

김 위원장의 3월 이후 두 차례 방중은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전과 그 후로 미·중 사이에서 교묘한 줄타기를 하듯 절묘한 타이밍에 이뤄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방중 행보를 달가워하지 않았고 중국 때문에 북한의 비핵화 이행 속도가 더디다는 식으로 공개 불만을 터뜨리기도 했다.

리밍장 난양기술대 국제학 교수는 김 위원장이 세 차례에 걸쳐 중국을 방문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시 주석의 다음 달 방북이 놀라운 일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리 교수는 "외교의전과 전반적인 쌍방관계의 견지에서 볼 때 시진핑 주석이 북한을 방문하는 게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시 주석이 이번에 방북하면 한반도 문제에서 중국 위상에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뒤따랐다.

리 교수는 북한과 중국의 전략적 상호활동이 강화되고 중국이 북핵 문제, 한반도 안보에서 변화하는 역학 구도, 미국과의 관계와 관련해서 더 나은 위상을 구축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과 중국이 더 가까워지는 것은 미국 정부에 보내는 신호"라며 "북한의 비핵화에 어떤 중대한 돌파구라도 생기려면 미국이 중국의 더 강한 지원을 받아야 한다는 점을 알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자칭궈 베이징대 국제관계학원 원장은 시 주석의 방북은 중국이 북한에 핵무기 포기를 설득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자 교수는 미국과 중국이 북한의 비핵화를 원하는 비슷한 입장에서 중국이 비핵화 절차에 한 역할을 한다면 현재 미·중 갈등을 줄이는 데도 긍정적 효과를 낼 것이라고 진단했다.

김민서 기자 spice7@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