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교육청이 지난 7월 실시한 하반기 정기인사에 대해 지방공무원 10명 중 7명 이상이 만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7월13일부터 23일까지 11일간 하반기 인사 발령자 164명을 포함해 지방공무원 총 322명을 대상으로 ‘2018년도 7월 정기인사 만족도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74.4%가 만족한다고 밝혔다.

‘보통’이라는 응답은 22.1%, ‘불만족’은 3.5%에 그쳤다.

이는 올해 1월 정기인사 만족도 조사 결과에 비해 ‘만족’은 1.2%포인트, ‘불만족’은 2.3%포인트 각각 줄었고 ‘보통’은 3.5%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인사 청렴도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77.7%가 ‘매우 우수’ 또는 ‘우수’라고 밝혔다.

‘보통’은 20.3%, ‘미흡’과 ‘매우 미흡’은 각각 2%로 조사됐다.

전북교육청 지방공무원 보직관리규정 제23조에 따라 교육행정직 7급에 대해 적용하는 ‘학교 근무 의무화 폐지’에 대해서는 ‘반대’가 56.8%로 ‘찬성’ 41.9%보다 많았다.

같은 규정 제22조 전보순위 평정 기준표의 평정 항목 중 ‘도교육청과 교육지원청 근무 점수 상향’에 대해서는 ‘찬성’ 74.7%, ‘반대’ 24.6%, 기타 0.7%로, 찬성 의견이 반대보다 3배 이상 많았다.

인사와 관련해서는 근무 기피에 따른 교육청 근무자에 대한 혜택과 근무 기피 학교에 대한 혜택, 소수직렬에 대한 다양한 직장교육, 5세 미만 자녀를 둔 공무원에 대한 학교 근무 우선 배려, 승진적체 해소 등 다양한 제안과 의견을 제시했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인사 만족도 설문조사 결과를 향후 인사제도 개선시 참고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라며 "향후 지속적인 의견수렴을 통해 인사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높일 방침"이라고 말했다.

전주=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