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미·중 통상분쟁이 글로벌 경기부진으로 확산되더라도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특히 미중이 상호 500억달러 상당의 수입품에 대해 25% 관세를 부과할 경우 양국의 경제성장 둔화에 따른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감소는 연간 0.018%, 2억3649만달러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20일 발표한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국가별 GDP 영향 비교'에 따르면, 미·중의 상호 25% 관세 부과로 미국과 중국의 GDP가 각각 0.1%, 0.2% 감소할 전망이며 양국 수출 의존도가 높은 국가들의 경제에도 연쇄적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국의 피해 규모는 GDP 기준 대만(-0.025%), 한국(-0.018%), 캐나다(-0.016%), 멕시코(-0.014%), 아일랜드(-0.012%) 순이었다.

자료/한국무역협회 중국 성장 둔화이 영향은 대만(-0.019%), 한국(-0.014%), 호주(-0.009%), 독일(-0.006%) 순으로 큰 반면, 미국의 성장 둔화는 캐나다(-0.0135%), 멕시코(-0.0129%), 아일랜드(-0.008%), 대만·한국(-0.005%)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경우 중국 경제 둔화가 미치는 영향이 미국보다 큰 것은 중국을 거쳐 미국으로 수출되는 가공무역의 비중이 높기 때문이다.

보고서는 미·중 무역분쟁이 확대 및 장기화될 경우 한국 수출에 더 큰 타격이 예상되는 만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정부와 기업의 다양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미국의 중국 첨단시장 견제로 중국과의 신기술 경쟁에서 유리한 환경이 조성됨에 따라 이를 우리 산업의 고도화를 위한 기회로 삼는 한편, 미국의 추가 무역제재 조치에 대비해 유럽연합(EU), 일본 등과 통상협력을 강화하고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등 공동 대응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강내영 한국무역협회 동향분석실 연구원은 "향후 미국의 대중 2000억달러 관세 부과와 이에 대한 중국의 600억달러 보복관세가 예정돼 있어 피해 규모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면서 "한국은 중장기적으로 중국과 미국 의존도를 낮추고 인도, 아세안 등지로 수출 시장의 외연을 확장하는 교역채널 다변화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