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긴급회의를 열고 '고용 쇼크'와 관련해 대책을 논의한다.

당정청은 19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에서 긴급 회동을 갖고 고용 관련 현안을 점검하고 대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당정청 회의가 휴일에 열리는 것은 이례적이다.

그만큼 고용 쇼크를 심각하게 인지하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 1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7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08만3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5000명 증가했다.

2010년 1월 이후 8년 6개월 만에 가장 낮은 증가폭이다.

이날 청와대에서는 장하성 정책실장과 한병도 정무수석, 정태호 일자리수석, 윤종원 경제수석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정부에서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등이, 당에서는 홍영표 원내대표와 김태년 정책위의장 등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