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가 19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품새 남자 단체전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딴 한국 한영훈·김선호·강완진 선수의 목에 직접 메달을 걸어줬다.
통상 메달 수여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등이 하지만, 아시아태권도연맹 등의 권유로 예정에 없이 이 총리가 직접 시상할 수 있었다.
이날 이 총리와 조코위 대통령은 나란히 앉아 태권도 품새 종목 결승을 관람했고, 한국은 남자 개인전에서 강민성 선수가, 인도네시아는 여자 개인전에서 데피아 로스마니아르와 선수가 각각 양국의 '첫 금메달'을 획득했다.
한국은 남자 단체전에서도 연이어 금메달을 땄다. 여자 단체전 곽여원·최동아·박재은 팀의 은메달, 여자 개인전 윤지혜 선수의 동메달까지, 한국은 태권도 품새 종목에서 총 4개의 메달을 획득했다.
시종일관 '아빠 미소'를 짓던 이 총리와 조코위 대통령은 한국이 먼저 2개의 금메달을 딴 뒤 인도네시아가 여자 개인전에서 첫 금메달을 따자, 동시에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손뼉을 치며 축하의 인사를 나눴다.
태권도 품새 시상식에서 조코위 대통령이 자국 첫 금메달리스트를 포함해 여자 개인전 메달을 수여했고, 우칭궈 대만 IOC위원이 한국의 첫 금메달리스트인 강민성 선수 등 남자 개인전 메달을 수여했다.
이어 이 총리가 남자 단체전 메달을 수여했고, 한·인도네시아 의원친선협회 회장인 유기준(자유한국당) 의원이 아시안게임 마스코트를 각각 수여했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