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걸그룹 이달의 소녀(LOONA)가 2년간 진행된 데뷔 프로젝트의 대장정을 마무리, 드디어 완전체로 데뷔했다.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이달의 소녀가 오늘(19일) 오후 5시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데뷔 콘서트 '루나벌스'(LOONAbirth)를 통해 공식 데뷔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루나벌스'는 K-POP 걸그룹 최초 올림픽홀에서 진행되는 이달의 소녀의 단독 데뷔 콘서트로 공식 데뷔 전임에도 불구하고 전석 매진의 기염을 보여주며 역대급 걸그룹의 행보를 입증했다.

이달의 소녀는 지난 7일 리드 싱글 '페이보릿'(fevOriTe)을 발매하였으며, 이와 동시에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로부터 "이달의 소녀는 세계적으로 규모 있는 팬층을 빠른 속도로 구축했다”라며 “이달의 소녀만의 세계관을 통해 탄탄한 팬덤을 형성하는 등 이달의 소녀는 K 팝에서 가장 기대되는 그룹 중 하나로 성장했다”라는 호평을 받았다.

이후 17일 완전체 데뷔곡 '하이 하이'(Hi High) 뮤직비디오의 티저 영상을 공개하며, 중독성 있는 멜로디와 '페이보릿'과는 다른 이달의 소녀만의 밝은 에너지로 가요계의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한편 이달의 소녀의 완전체 데뷔 앨범 [$ $](플러스 플러스)는 오는 2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되며, 이달의 소녀는 타이틀곡 'Hi High'(하이 하이)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giback@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