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업권 모든 부문에서 민원이 증가하면서 올해 상반기에만 금융 민원이 4만 건을 넘어섰다.

19일 금융감독원(금감원)이 발표한 '2018년 상반기 민원동향 및 주요 민원내용'에 따르면 상반기 금감원에 4만37건의 민원이 접수됐다.

이는 지난해보다 7.7%(2873건) 증가한 수준이다.

모든 업권에서 민원이 증가했다.

은행이 361건(8.5%) 늘었고, 비은행 1443건(18.3%), 보험 626건(2.6%), 금융투자 443건(34.4%) 등도 증가세를 보였다.

전체 민원 중 60.9%가 보험에서 발생한 민원이었다.

생명보험과 손해보험이 각각 24.3%(9713건), 36.6%(1만4648건) 비중을 차지했다.

최근 '숨은 보험금 찾아주기' 서비스 등으로 보험금 산정과 지급과 관련한 민원은 줄어드는 추세지만, 여전히 전체 민원의 39.5%를 차지했다.

약관 미전달 등 계약의 성립·해지(10.3%), 고지·통지의무 위반(7.5%) 등은 소폭 증가했다.

생명보험사에서 전체 민원에서 종신보험 불완전판매(1874건), 요양병원 입원치료 관련 암보험금 지급요청(1013건) 등이 주를 이뤘다.

유형별로는 보험모집이 41.6%로 가장 많았고, 보험금 산정지급(20.7%), 면부책결정(12.1%)이 뒤를 이었다.

보험사에 이어 비은행 9336건(23.3%), 은행 4608건(11.5%), 금융투자 1732건(4.3%) 순으로 민원이 많이 발생했다.

특히 비은행 중 P2P업체에 대한 민원이 대폭 증가했다.

P2P 민원은 지난해 상반기 17건에 불과했지만 올해 1179건으로 70배 가까이 늘었다.

은행의 경우 아파트 중도금 대출금리(598건)나 은행권 대출금리 조작에 대한 조사 요청(69건) 등 집단성 민원이 많았다.

유형별로는 여신 28.8%, 예적금 16.6%, 인터넷폰뱅킹 6.5%, 신용카드 3.6% 순으로 나타났다.

금융투자 민원은 금융권 내에서 가장 적었지만, 증가율은 가장 높았다.

올 상반기 접수 건수는 1732건에 불과했지만 전년과 비교하면 34.4%나 늘었다.

이는 삼성증권 공매도 등 주식매매 펀드 상품설명 불충분 등 수익증권 관련 민원이 늘어난 탓이다.

유형별로는 내부통제·전산(18.0%), 주식매매(15.4%), 수익증권(5.9%), 부동산·연금신탁(5.0%) 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