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체전도 中 누르고 초대 왕좌에 / 첫 정식종목… 압도적 기량 뽐내 / 女 단체·개인전에서도 은·동메달 / ‘할 수 있다’ 펜싱 박상영 아쉬운 銀태권도 품새는 이번 아시안게임에 첫 채택된 종목이다.

가로, 세로 각 12m의 경기장에서 공인 품새(고려, 금강, 평원, 심진, 태백)와 새롭게 만들어진 새 품새(비각, 나르샤, 힘차리, 새별), 음악에 맞춰 연기를 펼치는 자유품새 등을 2라운드에 걸쳐 치러 심판 7명의 점수 중 최고점과 최저점을 뺀 5심의 평균 점수로 승부가 갈린다.

연기력, 표현력이 점수가 돼 ‘태권도의 피겨스케이팅’으로 불린다.

이번 대회에서 겨루기가 남녀 8개 체급에서 남녀 5개 체급으로 줄어든 대신 품새 남·녀 개인, 단체 종목 등이 새로 정식종목이 됐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65개로 6회 연속 종합 2위 수성을 노리는 대한민국이 신설된 태권도 품새에서 첫 금메달 소식을 전했다.

남자 개인전의 강민성(20·한국체대)이 그 주인공이다.

강민성은 1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 8.810점으로 이란의 바크티야르 쿠로시(8.730)를 누르고 금메달을 차지해 아시안게임 품새 초대 챔피언이자 한국의 이번 대회 첫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강민성은 내 인생의 첫 국가대표에서 한국 선수단의 첫 금메달을 땄단 게 믿겨지지 않는다.

너무 행복하고 영광스럽다"며 감격을 숨기지 못했다.

이어 펼쳐진 남자 단체 품새에서도 금메달이 나왔다.

한영훈(25·가천대), 김선호(20·용인대), 강완진(20·경희대)으로 팀을 꾸린 한국은 중국을 8.480점-8.020점으로 누르고 금메달을 땄다.

공인품새로 치러진 1라운드와 ‘용오름’이라는 주제로 나선 2라운드 자유품새 모두에서 압도적 기량을 선보였다.

여자 종목에서도 소중한 메달 두개가 추가됐다.

여자 품새 단체전에서는 곽여원(24·강화군청), 최동아(18·경희대), 박재은(19·가천대)이 결승에서 태국에 패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네 종목 중 가장 먼저 열린 여자 품새 개인전에서는 윤지혜(21·한국체대)가 이번 대회 한국의 첫 메달이기도 한 동메달을 수확했다.

한편, 펜싱에서는 메달 3개가 나왔다.

남자 에페에서는 리우올림픽에서 ‘할 수 있다’ 신드롬을 일으켰던 박상영(23·울산시청)이 부상 투혼을 펼쳤지만 은메달에 그쳤고, 정진선(24·화성시청)이 동메달을 획득했다.

여자 사브르에서는 2014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지연(30·익산시청)이 준결승에서 첸자루이(중국)에게 13-15로 덜미를 잡히며 동메달에 그쳤다.

남자 수영 배영 100m에 출전한 이주호(23·아산시청)도 깜짝 동메달을 추가했다.

팔렘방에서 펼쳐진 사격 종목에서도 은메달 소식이 들려왔다.

이대명(30·경기도청)-김민정(21·국민은행)은 사격 10 공기권총 혼성 경기 결선에서 이467.6점으로 우자위-지샤오징(중국·473.2점)에 이어 은메달을 획득했다.

자카르타=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