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춤하던 폭염의 기세가 다시 살아나고 있다.

월요일인 오늘(20일)도 어제에 이어 서울을 비롯한 전국 대부분 지역이 폭염특보가 내려지겠다.

폭염경보가 내려진 충청도와 남부 내륙에서는 35도를 웃돌겠고 그 외 지역도 어제보다 조금씩 더 높아지겠다.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25도, 한낮에는 서울과 대구 34도 대전과 광주는 35도까지 치솟겠다.

지역별 예상 최저~최고 기온은 서울 25~34, 인천 25~33, 수원 24~34, 춘천 22~33, 강릉 22~29, 청주·대전 23~35, 세종 21~35, 전주 23~35, 광주 23~35, 대구 21~34, 부산 23~31, 울산 20~31, 창원 22~32, 제주 25~32도다.

태풍 솔릭은 한반도로 북상할 것으로 보여 대비를 철저히 해야겠다.

수요일(21일)에 제주 남서쪽 180킬로미터까지 올라와 목요일(22일) 오전에 남해안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해안으로 북상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수요일 제주도부터 비바람이 몰아치기 시작해 목요일과 금요일엔 전국적으로 강한 바람과 폭우가 예상돼 피해가 우려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