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프리미엄 제품인 QLED TV 마케팅을 강화한다.

삼성전자는 전국 300개 삼성 디지털프라자 지점에 QLED TV 존을 설치했다고 19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밝은 곳에서의 QLED TV 화질을 체험하고 인공지능(AI) 비서 ‘빅스비’를 사용해 볼 수 있도록 체험존을 꾸몄다.

또 이 곳에서는 매직스크린과 매직케이블 등 2018년형 QLED TV의 새로운 기능도 직접 시연해 볼 수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부터 QLED TV 판매가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는 만큼 매장 내 TV 진열 수량의 50%를 QLED TV로 채워갈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 국내 TV 시장에서 58%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이 기간 TV 매출의 절반가량은 QLED TV가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최를 기념해 ‘승리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이 기간 QLED TV를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43인치 초고화질(UHD) TV를 증정하거나 최대 100만원의 더블 캐시백을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색 번짐(번인) 현상이 나타날 경우 10년간 무상 보증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