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호 태풍 '솔릭'의 이동 경로가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측됐다. 뒤이어 20호 태풍 '시마론'도 일본을 향해 북상 중이어서 한일 양국 기상청이 바빠지고 있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16일 괌 주변에서 발생한 '솔릭'은 이날 오전 3시 현재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94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한 상태다.
발생 초기 강도는 '약'이고 크기는 소형이던 '솔릭'은 현재 강도 '강', 크기 중형으로 세력을 키웠다.
중심기압은 960hPa(헥토파스칼)이고, 현재 시속 15㎞로 서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최대 풍속은 초속 39m(시속 140㎞)에 달한다.
이 태풍은 수요일인 22일 오후 3시께 제주 서귀포 남남서쪽 180㎞ 부근 해상을 지나 목요일인 23일 오전 전남 남해안을 통해 한반도에 진입할 것으로 관측된다. 같은 날 오후 3시께에는 서울 남남동쪽 120㎞ 부근 육상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앞으로 태풍이 28도 안팎의 고수온 해역을 따라 이동함에 따라 세력이 강화하거나 적어도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한반도에 접근하면 강한 비와 매우 강한 바람을 동반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경고했다.
'솔릭'이 접근함에 따라 22일 오후 제주도를 시작으로 23∼24일에는 전국에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뒤따르고 있는 20호 태풍 시마론은 일본 쪽으로 향할 전망이지만,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지는 아직 불분명하다.
유희동 기상청 예보국장은 "태풍 예보는 항상 보완해야 하므로 현재 예보도 조정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현시점에서 '어디에서 상륙해 어디로 빠져나갈 것'이라고 단정적으로 전망할 수 없다"고 말했다.
태풍 솔릭 경로 한반도 관통 (사진=기상청)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