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아버지가 복용하던 최면진정제를 모르고 삼킨 2∼3살 남매가 중독현상을 보여 119에 의해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다.

20일 경기 부천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28분쯤 부천시 역곡동 한 빌라에서 A(3)군과 A군의 동생 B(2)양이 '졸민정'을 약통에서 꺼내 1∼2알씩 먹었다.

졸민정은 불면증을 치료하는 최면진정제로 잘못 먹으면 의식이 몽롱해지거나 기억력이 떨어지는 부작용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들이 술에 취한 듯 투정을 부리자 놀란 부모는 "아이들이 약을 잘못 먹었다"며 119에 신고했다.

긴급 출동한 119구급대는 응급처치 뒤 인근 병원으로 이들 남매를 옮겨졌으며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