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가 비무장지대(DMZ) 남북 유해 공동발굴 후보지로 파주, 연천, 철원, 양구, 고성 5곳을 검토해온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국방부 당국자는 "DMZ 남북 유해 공동발굴 후보지로 5곳을 검토해 이 중 3~4곳을 지난달 31일 열린 남북장성급회담에서 유해 공동발굴 후보지로 제시했다"며 "당시 북측과 유해 공동발굴에 대해 큰 틀에서 의견 일치를 보았고, 지금은 팩스 등을 주고받으며 서로 입장을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북측과 추가 협의를 통해 언제, 어디서부터 유해 공동발굴을 시작할지 정해야 한다"며 "우선 유해 공동발굴 시범지역 1곳을 선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 추천한 지역은 백마고지 전투로 유명한 철원을 비롯해 파주(벙커고지 전투), 연천(베티고지 전투), 양구(가칠봉 전투), 고성(월비산 전투) 등이다.

유해발굴감식단이 추천한 지역 중 국방부가 지난 장성급회담에서 북측에 제시한 지역이 어디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남측 철원과 김화, 북측 평강을 잇는 이른바 ‘철의 삼각지’는 백마고지 전투와 지형능선 전투 등이 있었던 6·25 전쟁 최대 격전지인 데다 궁예도성 유적지도 있어 유해 공동발굴 유력 후보지로 꼽힌다.

공동 유해 발굴과 함께 공동 유적 발굴도 가능하다.

DMZ 내 유해 발굴을 위해서는 우선 과거 전투기록과 참전용사 증언 등을 토대로 정확한 발굴지역을 선정해야 한다.

또 본격적인 유해 발굴에 앞서 지뢰 제거 작업도 필수적이다.

DMZ 내에는 많은 지뢰가 매설돼 있어 지뢰 제거에만 수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