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서울대 폴랩 이념성향 분석 / 모두 ‘0’ 미만… 의원 전부 진보성향 / 김진표, 당내서 가장 보수적 성향 / 최고위원 후보 중 남인순 가장 진보적 / 권리당원·재외국민 대상 투표 시작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이해찬, 송영길, 김진표 의원은 모두 자당 의원들의 평균 이념 성향보다는 보수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고위원 후보 8명(황명선 논산시장은 제외) 중에서는 남인순 의원이 상대적으로 가장 진보 성향이었다.

20일 세계일보가 서울대 폴랩(pollab)과 함께 20대 국회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119명(6·13 재보궐선거 당선자 11명 제외)의 이념 성향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이해찬 의원은 당 대표 후보 3명 가운데 가장 진보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념 성향 조사는 의원들이 2016년 5월∼2018년 5월 처리한 법안 1610건에 대한 찬성·반대·기권의 표결 행태를 분석, 이념 성향을 점수화해 ‘가장 진보’(-1)부터 ‘가장 보수’(1)까지 상대적 순위를 매긴 것이다.

민주당 의원들은 모두 ‘0’(중도) 미만을 기록해 진보 성향으로 분류됐다.

당 대표 후보의 경우 이해찬 의원의 이념 성향 점수는 -0.474점으로 민주당 의원 중 67번째 진보 성향을 보였고, 송영길 의원은 -0.335점으로 106번째 진보 성향을 나타냈다.

김진표 의원은 -0.231점을 기록해 당내에서 가장 보수적인 성향으로 분류됐다.

민주당 의원들의 평균점수는 -0.519점인데, 당권주자 모두 민주당 평균보다는 보수적 성향을 보였다.

최고위원 후보 중에서는 남인순 의원이 -0.867점으로 가장 진보 성향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어 유승희(-0.704점), 박정(-0.694점), 박주민(-0.551점), 설훈(-0.507점), 박광온(-0.441점), 김해영(-0.270점) 의원 순이었다.

이들의 이념 성향은 주로 경제관련 법안에서 갈렸다.

2016년 12월 정기국회에서 완전자회사 간 합병 시 세금납부 연기를 허용하는 법인세법 개정안을 두고 재석 276명 중 박정 의원은 반대표를 던졌고, 남 의원은 기권했다.

같은 날 표결에 부쳐진 소득세법 개정안에서는 설훈, 박주민 의원이 반대했다.

민주당은 이날부터 사흘 동안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권리당원 및 재외국민 대의원 대상 투표를 시작한다.

권리당원 투표는 자동응답시스템(ARS) 방식으로, 재외국민 대의원 투표는 이메일 방식으로 진행된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