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대형 유통업체인 코스트코와 삼성카드 간 가맹점 독점계약이 18년 만에 깨지게 됐다.

20일 서울경제에 따르면 그간 코스트코 매장에서는 현금이나 삼성카드로만 결제할 수 있었으나 앞으로는 현대카드가 삼성카드를 대체하게 된다.

코스트코 본사는 가맹점 계약 경쟁입찰에 참여한 현대·삼성·신한·씨티카드 등 4개 카드사 중 최근 현대카드를 최종 낙점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스트코와 현대카드는 계약기간과 수수료율 등을 조율한 뒤 조만간 최종 계약서에 서명할 방침이다.

코스트코는 한 국가에서 카드사 한곳과 독점계약하는 정책을 고수하고 있다.

독점계약의 조건으로 가맹점 수수료율을 낮춰 상품의 가격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이유에서다.

실제 삼성카드와 2000년 이후 18년간 몇 차례의 재계약을 거쳐 가맹점 계약을 유지해왔다.

앞서 코스트코와 삼성카드는 2015년 재계약을 통해 내년 5월까지 가맹점 관계를 유지하기로 했으며, 삼성카드의 코스트코 제휴 카드는 그간 30만장 이상 발급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카드는 코스트코 유치를 위해 정태영 부회장 등이 직접 진두지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삼성카드 측은 "현재 협상이 진행 중인 사안으로 확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뉴스팀 new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