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사진)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일본을 1-0으로 격파하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16강에 진출했다.

베트남 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조별리그 1차전서 파키스탄에 3-0으로 승리한 데 이어 네팔과 2차전에서도 2-0 완승을 기록, 무패로 16강에 진출에 성공했다.

조별리그 3전 전승을 거둔 박항서 감독은 인터뷰에서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고 공을 선수들에게 돌렸다.

이어 "베트남이 일본을 못 이길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힘줘 말하며 "감독으로서 선수를 믿었다.피지컬과 기술에서 일본에 뒤지지 않는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1대 2로 패한 한국-말레이시아전에 대해서는 "아쉽고 안타깝게 봤다"며 "감독이나 선수나 이를 계기로 더욱 좋은 경기를 펼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국과의 맞대결 가능성에 대해서는 "나는 한국인이지만 지금은 베트남 감독이다.내 일에 집중하겠다"면서 "누구를 만나든 간에 베트남의 승리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뉴스팀 han62@segye.com 사진=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