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호 존중과 신뢰의 상생협력 협약서 채택, 푸른 바다를 닮은 희망협의체로 도약 다짐
동해안 5개 시·군 협의체인 경북동해안상생협의회가 20일 오전 11시 포스코 국제관에서 정기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는 주낙영 경주시장, 이강덕 포항시장, 이희진 영덕군수, 전찬걸 울진군수, 김병수 울릉군수와 5개 시·군 민간위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진경과 보고, 협력사업 논의, 상생협력 협약서 서명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날 채택한 주요 사업으로는 동해안 오징어 어획부진 대책,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 기능강화 조속 추진, 동해고속도로(포항~영덕~울진~삼척) 건설, 지방도 945호선(보문단지IC~형산IC) 국지도 승격 및 확장, 동해선 철도(포항~동해) 전철화 조기 건설, 경북지방국토관리청 신설 등이다.

또한 이날에는 △행정·경제 △문화·관광 △건설·SOC △해양·농수산 △복지·환경 등 시군별 전문부서로 구성된 5개 분과협의회를 통해 그동안 추진돼 왔던 28개 사업의 성과를 점검하고, 7건의 신규 사업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교환이 이루어 졌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북동해안은 원전 집적지역으로 국가경제발전에 일익을 담당하여 오고 있으나, 국토 전체로 본다면 사회간접자본시설은 아직도 미흡하다”면서 “민선7기 출범에 즈음하여 개최된 이번 정기회의를 계기로 5개 시·군이 상호 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지속가능한 상생협력 사업을 적극 추진해 지역의 상생발전과 주민 삶의 질을 향상시켜 나가는데 공동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북동해안상생협의회”는 정부의 지역행복생활권 사업에 맞춰 100만 경북 동해안 주민들의 풍요로운 삶을 위한 공동발전을 모색하고자, 2015년 11월 경주·포항·영덕·울진·울릉 5개 시·군이 창립총회를 개최하고, 협력사업의 지속적인 발굴추진과 5개 시·군 상생발전을 위해 정례회의를 개최해오고 있다.

한편 경북동해안상생협의회는 경주 월성1호기 폐쇄와 울진 신한울 3,4호기 및 영덕 천지원전 건설 백지화 등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라 지역경제가 심각한 타격을 받고 있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대정부 상대로 공동보조를 취해나가기로 합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