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시사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사진)가 의혹을 제기했던 조직폭력 조직 '성남 국제마피아파' 출신 사업가가 경찰관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로 징역 2년형을 구형받았다.

또 돈을 받아 챙긴 경찰서 강력팀장에겐 징역 5년형이 구형됐다.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33부(이영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모씨의 뇌물공여 혐의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이씨에게 징역 2년, 뇌물수수 혐의로 함께 기소된 이모 전 성남 수정경찰서 강력팀장에게는 징역 5년과 벌금 8000만원, 추징금 3700여만원을 각각 구형했다.

이씨에 대해 경찰은 "본인이 운영하는 회사에 경찰관의 부인이나 지인을 위장 취업시켜 1년 1개월간 매달 260만원씩 급여를 줬다"며 "기간과 액수, 치밀한 범행 방식 등을 볼 때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고 했다.

이 전 팀장 대해서도 "죄질이 불량하고, 경찰관에 요구되는 청렴성, 도덕성 등에 비춰 엄히 처벌할 필요가 있다"고 구형 의견을 밝혔다.

성남 국제마피아파 일원인 이씨는 자신이나 조직원들이 관련된 형사사건이 발생할 경우 잘 봐 달라는 취지로 이 전 팀장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IT 관련 업체의 직원으로 이 전 팀장의 지인이나 아내를 허위 등재한 뒤 2015년 8월부터 이듬해 9월까지 총 3700여만원을 급여 명목으로 넘겼다.

'그것이 알고싶다'가 이씨와 이재명 지사와의 유착 의혹을 보도하자 이 지사는 명백한 허위라며 '그알' 제작진과 SBS를 검찰에 형사고발하고 손해배상 민사 소송을 냈다.

이날 이씨는 최후진술을 통해 "어떤 경로를 통해도 공무원에게 돈이 가면 처벌받는다는 것을 이번 재판으로 알게 됐다"며 "앞으로는 누구와도 엮이지 않고 조용히 회사를 다니며 성실하게 사회에 봉사하며 살겠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이 전 강력팀장은 "깊이 반성하고 또 반성하겠다"며 "함께 재판받는 피고인 이씨도 선처해달라"고 자신 뿐 아니라 이씨의 선처도 청하는 이례적인 모습을 보였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SBS 캡처